자료실
사진자료실 동영상자료실 알코올관련자료
왼쪽메뉴배경
라이프라인자가진단
라이프라인사이버상담실
라이프라인이용안내
>자료실 > 중독관련자료
    김솔비                                            2013-09-24 11:37:40
   '여대생 과음 더 심각'…28% '알코올 사용장애' 추정<2013.09.11 연합뉴스>

2013.09.11 연합뉴스

 

남학생 8%…복지부 대학내 절주동아리 지원 확대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우리나라 여대생 4명 가운데 1명은 술을 너무 자주 마시거나 술에 의존하는 '알코올 사용장애' 상태라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보건복지부 의뢰로 지난해 대한보건협회가 전국 대학생 2천명(남학생 839명·여학생 1천161명)의 음주 실태를 조사한 결과, 남학생의 8.2%, 여학생의 28.3%는 알코올 사용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알코올 사용장애는 음주량이나 횟수 조절이 어려운 알코올 남용 또는 의존 단계로, 위험음주자를 선별하기 위한 설문(AUDIT-K) 조사에서 남학생의 경우 20~40점, 여학생의 경우 10~40점에 해당하면 사용장애로 분류됐다.

 

음주량·횟수가 많지만 아직 큰 문제가 드러나지 않은 '위험 음주' 단계(남 10~19점, 여 6~9점)에 속한 남·여학생의 비율도 각각 31.5%, 25.9%에 달했다.

특히 여학생 가운데 14.7%, 12.2%는 1회 음주량이 각각 '소주 7~9잔', '10잔이상'이라고 답했다. 이 같은 비율은 같은 음주량에 대한 19세이상 전체 여성 평균인 6.6%, 6.1%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반면 남학생의 경우 음주량 '소주 7~9잔', '10잔이상'의 비율이 각각 19.5%, 23.1%로 전체 평균인 21%, 24.5%를 오히려 밑돌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체질을 고려, 알코올 사용장애로 분류되는 여성의 점수 기준이 남성보다 낮은 측면을 감안하더라도 조사 결과만 보자면 요즘 여대생들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술을 많이 마시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는 이처럼 심각한 대학생들의 음주행태를 개선하기 위해 50개 대학으로부터 절주 동아리를 모집하기로 했다. 절주 동아리는 교내 캠페인 뿐 아니라 지역사회 보건소 등과 연계, 다양한 음주 폐해 예방 활동을 펼치게 된다. 앞서 올해 초 1차로 선정된 61개 대학교의 절주동아리가 현재 활동하고 있다.

절주동아리로 지원받기 위해서는 10명 안팎의 동아리를 꾸린 뒤 신청서·활동계획서를 대한보건협회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아 작성, 오는 30일까지 대한보건협회 이메일(kpha0125@hanmail.net)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아울러 복지부는 이달 24~25일, 다음 달 1~2일 두 차례에 걸쳐 25명씩 대학생 고위험 음주군을 대상으로 경기도 양평 오커빌리지에서 '절주 힐링캠프'도 운영할 계획이다.

 

 


 
 Total:51    Page:( 6/4 )  
21 오세명 2013-09-25 1054
20 오세명 2013-09-25 633
19 김솔비 2013-09-24 1179
18 김솔비 2013-09-24 966
17 김솔비 2013-09-24 1191
16 김솔비 2013-09-24 956
15 김솔비 2013-09-24 951
14 김솔비 2013-09-24 645
13 김솔비 2013-09-24 971
12 오세명 2013-09-11 1006
< [1] [2] [3] [4] [5] [6] >
 
   


카피라이트